2024.02.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조금강릉 0.1℃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4.8℃
  • 구름조금대구 4.9℃
  • 구름많음울산 4.3℃
  • 맑음광주 5.0℃
  • 구름조금부산 4.9℃
  • 맑음고창 2.3℃
  • 구름조금제주 7.0℃
  • 구름많음강화 1.3℃
  • 구름조금보은 5.1℃
  • 맑음금산 1.8℃
  • 구름조금강진군 4.9℃
  • 구름많음경주시 3.6℃
  • 구름조금거제 6.0℃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울진타운

  • 구인ㆍ구직
  • 모집ㆍ알림
  • 사고ㆍ팔고
  • 부동산매매임대
  • 울진관련기사
  • 정치·시사 기사모음


남영숙 농수산위원장, 대한민국 자치발전 대상 수상 경북도의회 남영숙(상주) 농수산위원장이 지난 5일 한국자치발전연구원(주최)과 한국지방자치학회 및 한국지역개발학회(후원)가 선정하는 ‘2023년 대한민국 자치발전 대상’을 수상했다.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개최된 대한민국 자치발전 대상 시상식은 올해 7회째로 지방자치 및 교육자치의 발전에 이바지한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교육감, 지방의회의원, 공무원 등 4개 부문(국정, 광역, 기초, 기타) 37명에게 시상했다. 경북도내 수상자는 광역부문 자치단체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비롯한 광역 의원 김창혁, 남영숙, 이선희, 조현일 경산시장, 김철수 포항시의원 등 총 6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남 위원장은 시의원 3선, 도의원 재선의 현직 도합 최다선의 여성지방정치인으로서, 현재 국민의힘 여성지방의원협의회 공동대표 및 경북회장 직을 수행하며, 여성의 정치참여 활성화에 기여해왔다. 또한 농수산위원장으로 여성농업인, 농어업유산, 양잠산업, 관상어산업 등 소외받던 분야의 정책개발과 지원을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남영숙 위원장은 수상소감을 통해 “제가 어렵게 지났던 가시덤불이 조금씩 걷히고, 후배들이 이 길을 따라 오고 계시는 모습을 볼 때


겨울 죽변항에는 특별한 것이 있다 한때 최고의 번성기를 누렸던 항구가 있었다. 자연의 축복을 받아 각종 어종이 풍부했고, 그 덕분에 사람이 드나들고 물자가 오가며 이름을 떨쳤다. 포항 구룡포항, 경주 감포항과 함께 동해 남부의 중심 어항 역할을 했던 울진 죽변항 이야기다. 내년이면 개항 100주년을 맞아, 죽변항은 새로운 비상을 꿈꾸고 있다. 동해의 거친 바다를 닮은 투박함 속에 부드러운 매력이 숨어 있는 죽변항으로 초대한다. ◆ 죽변항의 옛이야기 지난 2010년 죽변면 죽변리에서 유물이 발견됐다. 조기 신석기시대(기원전 6000년경)에 낚싯배로 쓰인 목재 선박과 노 등이었는데, 당시 이 일대에 사람들이 있었고 어업 생활상을 보여주는 획기적인 발견이었다. 일제강점기에는 이민 이주 정책으로 일본인들이 죽변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이후 어항의 모습을 갖추고 출어가 합법화되고, 항구의 기반이 되는 등대가 세워졌다. 이처럼 사람들은 고대부터 오랫동안 죽변항 주변에 터를 잡고 바다와 함께 살아왔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었겠지만, 살기 좋은 자연환경이 큰 역할을 했으리라 짐작된다. 죽변지역은 해류의 영향으로 사계절 비교적 온난한 편이다. 이로 인해 좋은 어장이 형성될 수 있었고, 예로부터 수산물이 풍부했

포토뉴스






여행